Sale!

어웨이크

$24.00

  • 영역: 신앙생활/영성
  • 연령: 일반
  • 지은이: 김유진
  • 구성: 반양장본 296쪽 141*201mm
  • 배송: 단행본 2권이상 미국내 무료배송
  • 출판사: 북폴리오

Available on backorder

Description

 

“나의 새벽엔 언제나 그분이 함께 계셨어요.”
대한민국에 새벽 기상 열풍을 몰고 온 김유진 변호사
그런데 정작 ‘가장 중요한 이야기’를 전하지 못했다는데…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를 포함한 두 권의 책이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유튜브 구독자 20만을 돌파하는 등 지난 수년간 수십만 독자와 구독자들에게 ‘새벽 기상’ 루틴을 전파해온 김유진 변호사. 사실 그가 진짜 하고 싶었던, 핵심 중 핵심 이야기는 따로 있다는데…
온라인 서점의 저자 소개글 중에는 “김유진 변호사에게 자기 자신은 최고의 페이스메이커이자 엄격한 선생님, 따듯한 동반자다”란 문구가 있다. 여러 가지 일들을 이뤄낸 ‘나 자신’에게 초점이 맞춰져 있는 글이다. 하지만 그와 조금만 이야기를 해보면 이것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 점점 숙성되어가는 열매로서 나 자신’을 말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렇기에 그 모든 과정과 결과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었고, 그러한 마음이 스스로를 더욱 담대하고 강하게, 긍정적으로 만들어 왔다는 것이다.
그동안 유튜브나 책에서 본인이 크리스천임을 딱히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언젠가는 이 이야기를 꼭 해야지’ 하는 마음을 간직하고 있었다고 한다.

나보다 더 날 잘 아는 하나님께 모든 짐을 내려놓은 순간,
생각지도 못한 놀라운 일들이 벌어졌다

지금이야 유수 대기업의 변호사로서, 베스트셀러 저자로서, 구독자 수십만의 유튜버로서 남들 보기에 ‘잘나가는’ 삶을 살고 있지만, 과거 그가 걸어온 광야는 그 누구의 그것보다 황량하고 척박했다. 어린 나이에 홀로 외국에서 온갖 인종차별을 겪으며 하루가 멀다 하고 펑펑 울어왔던 시간들, 노력 끝에 원하는 것을 얻기 직전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벌어져 포기해야 했던 여러 꿈들, 가족의 중병으로 인해 하염없이 무너져 내린 정신, 그리고 사회인으로서의 각종 우울감과 불안증 등등…
그는 내내 그렇게 살아왔다. 불안과 염려와 고통의 시간이 기쁨으로 웃음 짓던 시간보다 몇 배는 더 길었다. 이 책을 쓴 김유진 변호사뿐 아니라,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그렇게 힘겨운 삶을 견뎌내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는 “그 모든 시간이 (하나님 계획 안에서) 더욱 빛나는 나를 위한 씨앗이었고 양분이었으며, 가장 빠른 지름길이었더라”고 말한다. 하나님의 시간, 하나님의 기준은 우리의 그것과 다른가보다.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베드로가 예수님을 따라 물 위로 걷다 두려움으로 물속에 잠길 때 하신 말씀이다. 의심하지 않았다면 그대로 물 위를 걸어 예수님께 닿을 수 있었을 것이란 얘기다. 결국 우리가 해야 할 유일한 일은 그냥 믿고 동행하는 것이다. 그것 말고는 우리가 고안해낸 어떤 해결책도 해결책이 될 수 없다. “하나님께 다 내려놓고 맡겼더니 결과적으로 가장 나은 방향으로 흐르더라구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어웨이크〉는 버겁고 힘겨웠던 삶을 통해 직접 이와 같은 결론을 낸 김유진 변호사의 이야기다. ‘그는 외국에서 공부한 변호사고, 나는 국내파 회사원 또는 자영업자기에 경험의 디테일 차이가 있다’고 생각할 법도 하다. 하지만 이 책에 담긴 그의 경험들이 우리의 그것과 종류는 다를지언정, 놀랍도록 똑같은 생각과 마음가짐으로 겪어왔다는 걸 알면 깜짝 놀랄 것이다. (당장 책을 편집한 편집자와 마케터, 일러스트레이터 모두가 공감한 부분이다.)

걱정과 염려는 하나님이 주신 마음이 아니며 [디후 1:7]
감당할 만큼의 고난만 허락하신다 [고전 10:13]

2030 청년들은 더더욱 고난에 취약하다. 앞날이 캄캄하고, 미래가 안 보인다. 부모를 비롯한 누군가에게 키워지던 때는 몰랐던, 폭우처럼 들이닥치는 각종 문제들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을 정도다. 이 상황이 되면 그간 기대왔던 부모님도, 세상 가장 친한 친구들도 아무 소용이 없다. 세상에 홀로 던져진 나 스스로 뭔가를 이룩하고 쌓아나가며 살아야 하는데, 이게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세상의 기준에 맞춰 온 힘 다해 뭔가를 해냈다 해도 어느 순간 반드시 공허해지고, 그 다음 스텝은 더더욱 막막하다. 인생 난이도는 시간이 갈수록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때 겪는 가장 큰 감정이 ‘외로움’이다. 그래서 친구 또는 동료들을 찾아 어울리며 떠들거나 게임, 음악 등의 다른 취미에 몰두하곤 한다. 어떻게 보면 술의 효과와 비슷하다. 말콤 글래드웰은 〈타인의 해석〉(김영사)에서 “알코올은 전경에 있는 사물을 훨씬 더 두드러지게 하고, 후경에 있는 사물을 한층 더 흐릿하게 한다.”고 했다. 한순간의 자극으로 잠시 잊을 뿐이다. 파티가 끝나면 난 여전히 혼자고, 내일까지 풀어내야 할 문제는 그대로 책상 위에 놓여 있으며, 이걸 대신 해결해 줄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건 김유진 변호사도 똑같이 겪은 것이다. 다만 그가 조금 달랐던 건, 그 모든 걸 하나님께 맡겨버렸다는 사실이다. 당돌하고 뻔뻔해 보일 정도로 다 맡겨버렸다.
뒤돌아보니 하나님이 옆에 계셨다. 단 한 순간도 혼자 두지 않으셨다. 문제의 해결책을 직접 알려주거나 때로는 어떤 상황을 통해 끝내 바른 길로 인도하시곤 했다. 사람이란 참 간사해서, 지나고 나서야 내 발자국 옆에 찍힌 하나님 발자국을 보게 된다. 〈어웨이크〉는 그 뚜렷한 발자국을 증언하는 책이며, 우리 모두의 바로 옆에 하나님이 계심을 알리기 위한 책이다. 그러니 걱정하지 말라고, 그냥 다 맡기라고, 그래도 된다고 독려하는 책이다.

Additional information

Weight 4 lbs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어웨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