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e!

황금종이 세트

$51.00

  • 영역: 소설
  • 연령: 일반
  • 구성: 전 2권
  • 출판사: 해냄출판사
  • 배송: 미국내 무료배송

1 in stock (can be backordered)

Description

[황금종이1]
『태백산맥』『정글만리』『천년의 질문』을 잇는 작가 조정래 신작
자본주의 세상의‘유일신’돈을 향한
인간의 질긴 욕망과 갈등을 날카롭게 파헤친 또 하나의 역작!

“돈은 인간의 실존이자 부조리다!”
인간의 생살여탈을 쥐고 흔들며 살아 있는 신으로 군림하는 돈
오늘날 가장 중요한 문제를 뼈아프게 직면시키는 조정래 소설!

너나없이 ‘영혼까지 끌어당겨’ 투자를 하고, 빚과 생활고에 시달리던 일가족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평생 힘들게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하는 김밥 할머니부터 다섯 살 아이에게 편법 증여를 하는 졸부들까지, 돈을 둘러싼 사람들의 민낯은 극과 극을 오간다. 중요한 생존 수단이되 오히려 그것이 생존을 위협하는 냉혹한 돈의 아이러니…… 과연 돈이란 무엇인가. 우리 시대의 소설가 조정래가 오늘 이 통렬한 질문을 독자들에게 던진다.
‘대한민국 근현대 3부작’인 대하소설『태백산맥』『아리랑』『한강』으로 1천 5백만 독자들에게 우리 현대사의 참모습을 알리고, 장편소설『정글만리』『풀꽃도 꽃이다』『천년의 질문』을 통해 오늘날 한국 사회를 관통하는 핵심 문제들을 정면으로 다루어왔던 조정래 작가. 그가 4년 만에 신작 장편소설『황금종이』(전2권)를 출간한다. 원고지 약 1,800매 분량의 이 작품에서는 돈을 둘러싼 인간 군상들의 비극의 향연이 펼쳐지며, 황금만능주의로 비인간화되어 가는 세태에 경종을 울린다.

줄거리
대학 시절 명민한 두뇌와 행동력으로 학생운동의 중심에 섰던 이태하는 촉망받는 신임 검사로 활동하던 중 재벌 비리 수사를 맡게 된다. 관행처럼 봐주기 수사로 무마하려던 수뇌부에게 이의를 제기한 이태하는 검찰 내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법복을 벗고 변호사가 된다. 그는 청렴한 인권 변호사로 정의를 실천하며 이름을 알려간다. 특히 이태하의 주변에는 돈 때문에 갈등하는 이들의 호소와 발걸음이 이어진다. 고교 동창 박현규와 윤민서는 이태하 변호사에게 다양한 사건들을 소개하며 그의 활동을 지지한다.

무엇보다 부모의 유산을 둘러싼 가족간의 송사가 끊이질 않는다. 죽은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남긴 유산을 빼앗으려는 딸의 소송, 동등하게 유산을 받으려는 딸들과 더 많이 가지려는 아들들의 난타전과 ‘금고 습격’. 없는 이들은 더 고달프다. 급작스럽게 월세 4배 인상을 요구하는 악덕 건물주에게 폭력을 행사한 죄로 구속된 식당 주인, 홀로 근근이 살아가던 노인은 청소년들에게 담배와 술을 배달하며 수고비 받는 것으로 연명하다가 경찰에 붙잡힌다.
금력 앞에 휘둘리는 욕망의 끝은 어디인가. 박현규의 딸은 사귀던 남자와 헤어지고 재력가 남자를 만나기 시작한다. 그러나 전 애인에게 스토킹을 당하고 예상치 못한 변을 당하는데…….

약사로 성공해 강남에 백억이 넘는 건물을 가지고 있는 박경숙은, 시장통에서 시래기를 주워 먹는 지독한 근검절약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카지노에 빠진 아들로 인해 하루아침에 건물이 경매에 넘어가고……. 배승우와 이동욱은 도박으로 집안의 재산을 날리게 되고 가족을 비극으로 몰아간다.
윤민서의 사촌 윤한서는 상처 후 홀로 살아가던 70대의 아버지가 어느 날 중년의 여자와 정식 결혼을 하겠다고 하자 충격에 휩싸인다. 형제들은 유산 문제를 우려하며 아버지를 만류하기 위해 모인다. 아버지는 당뇨를 앓는 자신의 오줌을 찍어 먹어볼 만큼 정성껏 돌봐주는 여자의 이야기를 하며 자식들을 나무라지만…….

취준생 전진혜는 좌절되는 취업에 절망하던 중 엄마 친구의 소개로 24시간 거동이 불편한 노회장의 수발을 드는 일자리를 얻게 된다. 회장의 눈에 들면 그의 아파트가 자기에게 넘어올지 모른다는 기대를 품던 중,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 뒤 당황스러운 유언장을 받아든다.
윤민서의 고종사촌은 치매 걸린 아버지가 죽기 전 전 재산 500억을 대학에 기부하기로 약정한 사실을 뒤늦게 알고 대학을 상대로 소송을 걸기로 한다. 이에 윤민서는 수임료 10억을 거론하며 이태하에게 이 사건을 맡아줄 것을 부탁하는데…….

오늘도 돈으로 인해 절박해진 의뢰인들은 이태하 변호사의 사무실 문을 간절히 두드린다.

이태하 변호사
운동권 출신의 인권 변호사. 촉망받는 엘리트 검사였으나, 재벌 비리에 대한 문제 제기로 축출되고 인권 변호사로 활동한다. 원칙에 입각한 정의로움과 청렴함, 그리고 승소를 이어가는 뛰어난 능력으로 주변의 신망이 두텁고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일 줄 아는 인물이다. 돈에 얽힌 각종 사건들을 맡으며 줄곧 돈이 인간에게 무엇인지, 어떻게 그 노예가 되지 않고 당당히 살아갈 수 있을지를 고민한다.

한지섭
이태하의 대학 선배로 정신적 멘토다. 80년대 민주화 운동 선두에서 활약하고 정치계에 입문하지만, 초심을 잃고 권력에 야합하는 운동권의 모습에 귀농을 결심한다. 순천에서 과학영농을 통해 애플망고 등을 재배하고 두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워낸다. 이태하는 복잡한 문제에 봉착할 때마다 그에게 자문을 구한다.

박현규
이태하의 고교 동창으로 대기업 임원이다. 부를 추구하지만 상식과 인간적 고뇌를 간직하고 있는 인물이며 고등학교 때부터 친화력과 리더십이 좋기로 유명했다. 자신의 이익보다는 정의에 손을 내미는 친구 이태하를 늘 안타까워하면서 주변의 사건들을 소개한다. 그러던 어느 날 전 애인과 헤어진 딸의 문제에 개입하게 되고 충격적인 상황에 처한다.

윤민서
이태하의 고교 동창으로 이태하와 친구들을 이어주거나 커다란 소송건을 소개하기도 한다. 사리분별이 분명하고 인정도 많아 쓰러진 박현규를 위해 모금 운동에 나서고, 박현규 아내의 보험 영업을 도와주기도 한다.

강남길, 오수자 부부
한 건물에서 소박한 음식점을 운영하는 부부. 근면한 태도와 인심, 손맛으로 단골을 늘려가며 착실히 살아가던 중 건물주로부터 월세 4배 인상이라는 요구를 받고 충격에 빠진다. 분노를 참지 못한 강남길은 건물주를 폭행하여 구속되고, 아내 오수자는 남편의 구명을 위해 뛰어다닌다.

전진혜
20대의 취업준비생. 연이은 취업 실패에, 24시간 거동이 불편한 부유한 노인의 수발을 드는 아르바이트에 나선다. 두 눈 딱 감고 노인의 눈에 들기로 결심한다.

김수희
전진혜의 단짝.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열심히 살아가지만, 취업에 거듭 실패하자 미래를 비관하며 애인과도 헤어진다. 평범했던 아버지가 갑자기 물려받게 된 유산을 로또에 탕진하다 결국 자살하는 비극을 맞이한다.

[황금종이2]
태백산맥』『정글만리』『천년의 질문』을 잇는 작가 조정래 신작
자본주의 세상의‘유일신’돈을 향한
인간의 질긴 욕망과 갈등을 날카롭게 파헤친 또 하나의 역작!

“돈은 인간의 실존이자 부조리다!”
인간의 생살여탈을 쥐고 흔들며 살아 있는 신으로 군림하는 돈
오늘날 가장 중요한 문제를 뼈아프게 직면시키는 조정래 소설!

너나없이 ‘영혼까지 끌어당겨’ 투자를 하고, 빚과 생활고에 시달리던 일가족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평생 힘들게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하는 김밥 할머니부터 다섯 살 아이에게 편법 증여를 하는 졸부들까지, 돈을 둘러싼 사람들의 민낯은 극과 극을 오간다. 중요한 생존 수단이되 오히려 그것이 생존을 위협하는 냉혹한 돈의 아이러니…… 과연 돈이란 무엇인가. 우리 시대의 소설가 조정래가 오늘 이 통렬한 질문을 독자들에게 던진다.
‘대한민국 근현대 3부작’인 대하소설『태백산맥』『아리랑』『한강』으로 1천 5백만 독자들에게 우리 현대사의 참모습을 알리고, 장편소설『정글만리』『풀꽃도 꽃이다』『천년의 질문』을 통해 오늘날 한국 사회를 관통하는 핵심 문제들을 정면으로 다루어왔던 조정래 작가. 그가 4년 만에 신작 장편소설『황금종이』(전2권)를 출간한다. 원고지 약 1,800매 분량의 이 작품에서는 돈을 둘러싼 인간 군상들의 비극의 향연이 펼쳐지며, 황금만능주의로 비인간화되어 가는 세태에 경종을 울린다.

줄거리
대학 시절 명민한 두뇌와 행동력으로 학생운동의 중심에 섰던 이태하는 촉망받는 신임 검사로 활동하던 중 재벌 비리 수사를 맡게 된다. 관행처럼 봐주기 수사로 무마하려던 수뇌부에게 이의를 제기한 이태하는 검찰 내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법복을 벗고 변호사가 된다. 그는 청렴한 인권 변호사로 정의를 실천하며 이름을 알려간다. 특히 이태하의 주변에는 돈 때문에 갈등하는 이들의 호소와 발걸음이 이어진다. 고교 동창 박현규와 윤민서는 이태하 변호사에게 다양한 사건들을 소개하며 그의 활동을 지지한다.

무엇보다 부모의 유산을 둘러싼 가족간의 송사가 끊이질 않는다. 죽은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남긴 유산을 빼앗으려는 딸의 소송, 동등하게 유산을 받으려는 딸들과 더 많이 가지려는 아들들의 난타전과 ‘금고 습격’. 없는 이들은 더 고달프다. 급작스럽게 월세 4배 인상을 요구하는 악덕 건물주에게 폭력을 행사한 죄로 구속된 식당 주인, 홀로 근근이 살아가던 노인은 청소년들에게 담배와 술을 배달하며 수고비 받는 것으로 연명하다가 경찰에 붙잡힌다.
금력 앞에 휘둘리는 욕망의 끝은 어디인가. 박현규의 딸은 사귀던 남자와 헤어지고 재력가 남자를 만나기 시작한다. 그러나 전 애인에게 스토킹을 당하고 예상치 못한 변을 당하는데…….

약사로 성공해 강남에 백억이 넘는 건물을 가지고 있는 박경숙은, 시장통에서 시래기를 주워 먹는 지독한 근검절약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카지노에 빠진 아들로 인해 하루아침에 건물이 경매에 넘어가고……. 배승우와 이동욱은 도박으로 집안의 재산을 날리게 되고 가족을 비극으로 몰아간다.
윤민서의 사촌 윤한서는 상처 후 홀로 살아가던 70대의 아버지가 어느 날 중년의 여자와 정식 결혼을 하겠다고 하자 충격에 휩싸인다. 형제들은 유산 문제를 우려하며 아버지를 만류하기 위해 모인다. 아버지는 당뇨를 앓는 자신의 오줌을 찍어 먹어볼 만큼 정성껏 돌봐주는 여자의 이야기를 하며 자식들을 나무라지만…….

취준생 전진혜는 좌절되는 취업에 절망하던 중 엄마 친구의 소개로 24시간 거동이 불편한 노회장의 수발을 드는 일자리를 얻게 된다. 회장의 눈에 들면 그의 아파트가 자기에게 넘어올지 모른다는 기대를 품던 중,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 뒤 당황스러운 유언장을 받아든다.
윤민서의 고종사촌은 치매 걸린 아버지가 죽기 전 전 재산 500억을 대학에 기부하기로 약정한 사실을 뒤늦게 알고 대학을 상대로 소송을 걸기로 한다. 이에 윤민서는 수임료 10억을 거론하며 이태하에게 이 사건을 맡아줄 것을 부탁하는데…….

오늘도 돈으로 인해 절박해진 의뢰인들은 이태하 변호사의 사무실 문을 간절히 두드린다.

이태하 변호사
운동권 출신의 인권 변호사. 촉망받는 엘리트 검사였으나, 재벌 비리에 대한 문제 제기로 축출되고 인권 변호사로 활동한다. 원칙에 입각한 정의로움과 청렴함, 그리고 승소를 이어가는 뛰어난 능력으로 주변의 신망이 두텁고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일 줄 아는 인물이다. 돈에 얽힌 각종 사건들을 맡으며 줄곧 돈이 인간에게 무엇인지, 어떻게 그 노예가 되지 않고 당당히 살아갈 수 있을지를 고민한다.

한지섭
이태하의 대학 선배로 정신적 멘토다. 80년대 민주화 운동 선두에서 활약하고 정치계에 입문하지만, 초심을 잃고 권력에 야합하는 운동권의 모습에 귀농을 결심한다. 순천에서 과학영농을 통해 애플망고 등을 재배하고 두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워낸다. 이태하는 복잡한 문제에 봉착할 때마다 그에게 자문을 구한다.

박현규
이태하의 고교 동창으로 대기업 임원이다. 부를 추구하지만 상식과 인간적 고뇌를 간직하고 있는 인물이며 고등학교 때부터 친화력과 리더십이 좋기로 유명했다. 자신의 이익보다는 정의에 손을 내미는 친구 이태하를 늘 안타까워하면서 주변의 사건들을 소개한다. 그러던 어느 날 전 애인과 헤어진 딸의 문제에 개입하게 되고 충격적인 상황에 처한다.

윤민서
이태하의 고교 동창으로 이태하와 친구들을 이어주거나 커다란 소송건을 소개하기도 한다. 사리분별이 분명하고 인정도 많아 쓰러진 박현규를 위해 모금 운동에 나서고, 박현규 아내의 보험 영업을 도와주기도 한다.

강남길, 오수자 부부
한 건물에서 소박한 음식점을 운영하는 부부. 근면한 태도와 인심, 손맛으로 단골을 늘려가며 착실히 살아가던 중 건물주로부터 월세 4배 인상이라는 요구를 받고 충격에 빠진다. 분노를 참지 못한 강남길은 건물주를 폭행하여 구속되고, 아내 오수자는 남편의 구명을 위해 뛰어다닌다.

전진혜
20대의 취업준비생. 연이은 취업 실패에, 24시간 거동이 불편한 부유한 노인의 수발을 드는 아르바이트에 나선다. 두 눈 딱 감고 노인의 눈에 들기로 결심한다.

김수희
전진혜의 단짝.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열심히 살아가지만, 취업에 거듭 실패하자 미래를 비관하며 애인과도 헤어진다. 평범했던 아버지가 갑자기 물려받게 된 유산을 로또에 탕진하다 결국 자살하는 비극을 맞이한다.

 

Additional information

Weight 5 lbs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황금종이 세트”